2019.10.19 (토)

  • 맑음속초12.0℃
  • 맑음9.7℃
  • 맑음철원10.9℃
  • 맑음동두천12.3℃
  • 맑음파주11.5℃
  • 맑음대관령7.8℃
  • 맑음백령도13.4℃
  • 맑음북강릉13.3℃
  • 맑음강릉13.9℃
  • 맑음동해13.1℃
  • 맑음서울15.4℃
  • 맑음인천16.7℃
  • 맑음원주12.4℃
  • 맑음울릉도13.6℃
  • 맑음수원14.1℃
  • 맑음영월11.2℃
  • 맑음충주10.2℃
  • 맑음서산11.5℃
  • 구름조금울진14.3℃
  • 맑음청주16.2℃
  • 맑음대전14.0℃
  • 맑음추풍령10.1℃
  • 맑음안동13.0℃
  • 맑음상주11.6℃
  • 구름많음포항16.6℃
  • 맑음군산14.7℃
  • 맑음대구14.8℃
  • 구름많음전주14.9℃
  • 맑음울산14.6℃
  • 구름조금창원16.6℃
  • 맑음광주15.4℃
  • 맑음부산16.9℃
  • 맑음통영16.7℃
  • 맑음목포15.9℃
  • 맑음여수18.1℃
  • 맑음흑산도15.3℃
  • 맑음완도16.1℃
  • 구름많음고창13.2℃
  • 맑음순천12.0℃
  • 맑음홍성(예)11.2℃
  • 맑음제주18.1℃
  • 맑음고산18.1℃
  • 맑음성산16.9℃
  • 맑음서귀포18.4℃
  • 맑음진주14.5℃
  • 맑음강화12.8℃
  • 맑음양평12.0℃
  • 맑음이천11.9℃
  • 맑음인제9.4℃
  • 맑음홍천11.1℃
  • 구름조금태백11.0℃
  • 맑음정선군10.0℃
  • 맑음제천8.9℃
  • 맑음보은9.9℃
  • 맑음천안11.1℃
  • 맑음보령14.1℃
  • 맑음부여11.4℃
  • 맑음금산9.5℃
  • 맑음부안15.9℃
  • 구름많음임실12.3℃
  • 구름많음정읍14.2℃
  • 맑음남원12.4℃
  • 맑음장수8.2℃
  • 구름많음고창군12.5℃
  • 구름많음영광군13.5℃
  • 맑음김해시16.8℃
  • 구름많음순창군12.2℃
  • 구름조금북창원14.3℃
  • 맑음양산시16.3℃
  • 맑음보성군14.6℃
  • 맑음강진군13.7℃
  • 맑음장흥12.4℃
  • 맑음해남12.0℃
  • 맑음고흥11.8℃
  • 맑음의령군14.3℃
  • 맑음함양군10.6℃
  • 구름조금광양시17.3℃
  • 맑음진도군15.6℃
  • 구름조금봉화10.5℃
  • 맑음영주10.2℃
  • 맑음문경11.0℃
  • 구름많음청송군11.9℃
  • 구름조금영덕13.8℃
  • 맑음의성11.6℃
  • 맑음구미12.4℃
  • 맑음영천12.6℃
  • 맑음경주시12.9℃
  • 맑음거창11.0℃
  • 맑음합천13.1℃
  • 맑음밀양13.0℃
  • 맑음산청12.6℃
  • 맑음거제16.7℃
  • 구름많음남해17.1℃
기상청 제공
“텍스트는 지겨워, 이제 영상으로 대화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텍스트는 지겨워, 이제 영상으로 대화한다”

비디오 메신저 앱 스무디, 첫 출시 이후 그룹영상통화로 글로벌 1020 세대에게 큰 호응
메신저 창에서 텍스트 대신 비디오를 주고받으며 대화하는 ‘비디오톡’ 기능 론칭

1794657974_20190417165539_3623736707.jpg

 

‘영상통화, 그거 폰에 기본으로 있는 기능 아닌가요?’ 모르는 사람은 이렇게 묻지만, 영상으로 소통하며 노는 것에 익숙한 1020세대라면 대신 이렇게 말할 것이다. ‘그냥 영상통화 말고, 더 재밌는 거 없어요?’ 

바야흐로 유튜브 전성 시대, 텍스트보다 영상이 더 익숙한 1020 이용자에게 끊임없이 자판을 두드려야 하는 현재의 모바일 채팅 방식은 어딘가 시대에 맞지 않는 느낌이다. 더 생생하고, 더 재미있는 방식으로 소통하고 싶어하는 이용자들의 니즈에 부응하여 혜성처럼 등장한 애플리케이션이 있다. 언제 어디서나 친구들과 영상으로 대화할 수 있게 하는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앱 ‘스무디(대표 조현근)’다. 

스무디는 여러 명의 친구들이 서로 얼굴을 보며 실시간 대화를 나눌 수 있게 하는 그룹영상통화 서비스에서 출발했다. 일반 영상통화와 달리, 스무디 영상통화는 최대 6명까지 동시에 참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독특하게도 음소거 상태에서 시작되어 텍스트로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다. 스피커를 켜서 목소리로 대화하는 건 선택이다. 소리 내어 통화하기 곤란한 장소에서도 편하게 영상통화를 걸고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스무디는 언제 어디서나 친구들과 생생하게 소통하고 싶어하는 10대 유저들의 폭넓은 지지를 얻으며 론칭 후 1년 만에 15만 명에 달하는 안정적인 글로벌 이용자층을 확보했다. 

스무디가 올 4월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바로 텍스트 대신 비디오를 주고받으며 대화하는 비디오 메신저 기능이다. 

스무디 친구 목록에서 대화상대를 누르면 메신저창에 들어가게 되는데 실시간으로 텍스트를 보내듯 내가 찍은 영상을 주고받으며 대화할 수 있다. 마치 호그와트의 움직이는 그림 액자처럼 쉴 새 없이 영상이 돌아가고 있는 메신저창을 본 적이 있는가. 그것은 ‘비디오톡’이라는 이름 그대로다. 

스무디 메신저는 화면 하단 키보드가 있어야 할 자리에 기본으로 카메라가 켜져 있다. 버튼 하나만 터치하면 메신저 창 하단에서 바로 내 ‘움짤’이 녹화되고, 곧바로 전송되어 메신저 화면에서 자동재생된다. 카메라앱으로 이동하거나, 새 창에서 동영상을 재생하는 등 일련의 번거로운 과정을 모두 들어낸 것이다. 움짤 위에 내가 하고 싶은 말을 쓸 수도 있고 그냥 텍스트 메시지만 보내는 것도 물론 가능하다. 

요즘 10대는 친구랑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는 사소한 것까지 영상으로 찍어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 올리며 ‘논다’. 눈 뜨자마자 잠들 때까지 내가 뭐하고 있는지, 어디에 있는지, 어떤 음식을 먹는지 모든 것을 영상으로 공유하는 데에 익숙한 Z세대에게 어울리는 메신저는 바로 이런 모습이 아닐까. 지금까지 없던 방식의 비디오 메신저가 1020세대를 비롯하여 IT기술을 향유하는 전 세대에 어떤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해당 기능은 지금 구글플레이 또는 앱스토어에서 스무디앱 최신버전을 다운로드하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법도 간단하다. 

한편 2018년 1월 공식출시된 스무디는 열성 이용자 및 미디어의 자발적 리뷰로 입소문을 타고 지난 1년간 빠른 성장을 이루었고, 앱스토어 공식 추천 앱에 여러 차례 선정된 바 있다. 퓨처플레이의 초기 투자 이후 블록체인 스타트업 전문 액셀러레이터 해시드 및 롯데 엑셀러레이터로부터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하며 국내는 물론 동남아, 중동 등지에 이르기까지 무서운 글로벌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