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맑음속초26.7℃
  • 구름많음26.5℃
  • 흐림철원24.8℃
  • 흐림동두천25.3℃
  • 흐림파주25.7℃
  • 흐림대관령22.7℃
  • 구름조금백령도22.6℃
  • 구름많음북강릉25.0℃
  • 흐림강릉27.4℃
  • 흐림동해23.9℃
  • 구름조금서울26.9℃
  • 구름조금인천26.0℃
  • 흐림원주26.3℃
  • 구름많음울릉도25.2℃
  • 구름조금수원26.7℃
  • 흐림영월26.3℃
  • 흐림충주26.7℃
  • 구름많음서산26.6℃
  • 구름많음울진23.4℃
  • 흐림청주27.4℃
  • 구름많음대전28.1℃
  • 구름많음추풍령26.2℃
  • 구름많음안동28.2℃
  • 구름많음상주29.4℃
  • 구름많음포항31.3℃
  • 구름많음군산25.7℃
  • 구름많음대구30.6℃
  • 흐림전주26.2℃
  • 구름많음울산26.7℃
  • 구름많음창원27.5℃
  • 구름많음광주29.6℃
  • 흐림부산23.7℃
  • 흐림통영22.2℃
  • 구름조금목포27.5℃
  • 흐림여수25.1℃
  • 흐림흑산도22.7℃
  • 구름많음완도26.1℃
  • 구름많음고창27.8℃
  • 구름많음순천28.5℃
  • 흐림홍성(예)25.6℃
  • 비제주23.3℃
  • 흐림고산21.4℃
  • 흐림성산21.8℃
  • 비서귀포21.7℃
  • 구름많음진주28.7℃
  • 구름많음강화26.2℃
  • 흐림양평27.0℃
  • 흐림이천27.2℃
  • 흐림인제25.7℃
  • 흐림홍천26.2℃
  • 구름많음태백26.8℃
  • 흐림정선군27.1℃
  • 흐림제천25.5℃
  • 구름많음보은26.6℃
  • 흐림천안26.4℃
  • 구름많음보령25.6℃
  • 구름많음부여27.4℃
  • 흐림금산27.1℃
  • 구름많음27.2℃
  • 흐림부안25.6℃
  • 구름많음임실28.4℃
  • 구름많음정읍28.4℃
  • 구름조금남원29.8℃
  • 구름많음장수27.1℃
  • 구름많음고창군29.0℃
  • 구름많음영광군27.5℃
  • 구름많음김해시27.4℃
  • 구름조금순창군29.6℃
  • 구름많음북창원28.8℃
  • 구름많음양산시27.3℃
  • 구름많음보성군28.6℃
  • 구름많음강진군28.5℃
  • 구름많음장흥28.1℃
  • 구름많음해남28.9℃
  • 구름많음고흥27.3℃
  • 구름많음의령군30.4℃
  • 구름많음함양군31.0℃
  • 구름많음광양시27.3℃
  • 구름조금진도군26.2℃
  • 구름많음봉화26.3℃
  • 흐림영주26.3℃
  • 흐림문경28.3℃
  • 구름많음청송군28.8℃
  • 구름많음영덕28.0℃
  • 구름조금의성29.8℃
  • 구름많음구미30.2℃
  • 구름많음영천30.5℃
  • 구름많음경주시30.7℃
  • 구름많음거창30.4℃
  • 구름많음합천29.9℃
  • 구름많음밀양30.6℃
  • 구름많음산청29.5℃
  • 흐림거제22.8℃
  • 구름많음남해25.5℃
기상청 제공
고은아 이간질에 촬영장서 왕따 당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럽

고은아 이간질에 촬영장서 왕따 당해

 

1.jpg

미르(왼쪽), 고은아(사진=유튜브 캡처) 

 

탤런트 고은아가 여배우A의 텃세를 폭로했다.


고은아는 8일 친동생인 그룹 '엠블랙' 출신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싸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A의 이간질로 따돌림 당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내가 겪은 것을 말하겠다. 영광스럽게도 영화에서 큰 역할을 맡았다. 처음에는 스태프들이 다 잘해줬는데, 어느 날부터 나와 밥도 안 먹기 시작했다. 연기자들, 막내 스태프까지 나를 보면 위아래로 훑어보고 피했다"며 "하루 이틀이면 상관없는데 길어지니 응어리가 지고 상처 받아 울면서 한 스태프에게 얘기했다. 내가 연기자들과 스태프들 욕을 한다고 A가 이간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능적이었다. 처음에는 A가 연기자들에게 이간질하고, 그 다음에 연기자들이 스태프에게 얘기했다. 스태프들도 진짜라고 믿으니 정말 억울했다. 연기자들이 모여있길래 '나에게 먼저 얘기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텐데'라며 말하다가 울었다. 다들 미안하다고 하더라. 아직까지 A에게는 사과 받지 못했다. 다른 연기자들은 얌전하고 우아한데, 난 발랄해서 분위기 메이커였다. A는 자기가 주목을 못 받아서 시샘한 것 같다."

 

미르와 고은아는 텃세 문화에 대해 성토하며 "내가 그 위치 됐을 때 안 하는 방법 밖에 없다. 그래도 소문은 난다. 결국 본인 이미지를 깎아먹는 거다. 텃세 부리는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미르는 "텃세 문화는 바꾸기 힘들다. 내가 그 위치가 됐을 때 안 하는 방법 밖에 없다"면서도 "소문은 난다. 결국 본인 이미지를 깎아 먹는 거다. 텃세 부리는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